GoodNews


성 무 일 도

  월 
전날 오늘 다음날
1일 (수) 재의 수요일
2일 (목) 재의 예식 다음 목요일
3일 (금) 재의 예식 다음 금요일
4일 () 재의 예식 다음 토요일
성 가시미로
5일 () 사순 제1주일
6일 (월) 사순 제1주간 월요일
7일 (화) 사순 제1주간 화요일
성녀 페르페투아와 성녀 펠리치타 순교자 기념일
8일 (수) 사순 제1주간 수요일
천주의 성 요한 수도자
9일 (목) 사순 제1주간 목요일
로마의 성녀 프란치스카 수도자
10일 (금) 사순 제1주간 금요일
11일 () 사순 제1주간 토요일
12일 () 사순 제2주일
13일 (월) 사순 제2주간 월요일
14일 (화) 사순 제2주간 화요일
15일 (수) 사순 제2주간 수요일
16일 (목) 사순 제2주간 목요일
17일 (금) 사순 제2주간 금요일
성 빠뜨리시오 주교
18일 () 사순 제2주간 토요일
예루살렘의 성 치릴로 주교 학자
19일 () 사순 제3주일
20일 (월) 한국 교회의 공동 수호자 동정 마리아의 배필 성 요셉 대축일
21일 (화) 사순 제3주간 화요일
22일 (수) 사순 제3주간 수요일
23일 (목) 사순 제3주간 목요일
성 투리비오 데 모그로베호 주교
24일 (금) 사순 제3주간 금요일
25일 ()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
26일 () 사순 제4주일
27일 (월) 사순 제4주간 월요일
28일 (화) 사순 제4주간 화요일
29일 (수) 사순 제4주간 수요일
30일 (목) 사순 제4주간 목요일
31일 (금) 사순 제4주간 금요일
2017년 3월 21일 화요일
사순 제3주간 화요일   
[(자) 사순 제3주간 화요일 ]
초대송  |   독서기도  |   아침기도  |   삼시경  |   육시경  |   구시경  |   저녁기도  |   끝기도  |  

낮기도 - 구시경

하느님, 날 구하소서.
주님, 어서 오사 나를 도우소서.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알렐루야.)
찬미가
시간은 빠르게도 흘러가는것
어느덧 낮시간이 기울었으니
주님의 거룩하신 이름을불러
용서의 주님은혜 비옵나이다

우도는 자기죄를 고백함으로
주님의 용서은총 입었사오니
우리도 주의용서 받기위하여
정성껏 찬미노래 부르나이다

어둠이 지나간뒤 빛이오듯이
십자가 고통으로 죽음멸하고
죄악의 심한공포 사라진뒤에
마음은 광명으로 밝아지리라

성자와 아버지께 간구하오며
양위의 성령께도 간청하오니
만세에 전능하신 삼위일체여
부당한 우리기도 도와주소서. 아멘.
시편기도
후렴1 속죄와 구원을 위한 참회의 날이 왔도다.
시편 118(119),97-104
XIII
97 주여 내 당신 법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
온종일 두고두고 생각하나이다.

98 원수보다 지혜롭게 법이 나를 만들었으니 *
언제나 나와 함께 있는 탓이오이다.

99 내 스승들보다 내가 더 슬기로우니 *
당신의 법을 두고 생각하는 탓이오이다.

100 나이 많은 이들보다 내가 더 잘 깨치오니 *
당신의 법을 지키는 탓이오이다.

101 나는 당신 말씀을 따르고자 *
나쁜 길이라고는 아니 걷나이다.

102 당신의 가르침이 계시기에 *
법령에서 어긋남이 없나이다.

103 당신의 법이라면 말부터가 입에 달아 *
꿀보다도 더하게 입맛이 도나이다.

104 당신의 정법에서 깨달음을 얻사오니 *
그러기에 사악의 길이 다 미워지나이다.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후렴1속죄와 구원을 위한 참회의 날이 왔도다.
후렴2주께서 말씀하신다. 내가 맹세하노니, 죄인이 죽기를 바라지 않고, 오직 회개하여 살기를 바라노라.
시편 73(74)
폐허가 된 성전을 애도하다
육신은 죽여도 영혼을 죽이지 못하는 사람들을 두려워하지 말라(마태 10,28)

I

1 하느님 어찌하여 끝내 물리치시나이까 *
당신 목장 양 떼에게 분노를 태우시나이까.

2 돌이켜 살피소서 그 옛날 당신이 얻으신 백성 +
당신 것으로 속량하신 지파를 *
당신의 자리로 정하신 시온산을.

3 영원한 이 폐허로 발길을 옮기소서 *
성소의 모든 것을 원수가 휩쓸었나이다.

4 당신 성전 한가운데서 원수들 짖어 대고 *
저들의 기를 세워 표지를 삼았으니,

5 우거진 숲 속에서 도끼를 휘두르는 자들처럼 *
6 그들은 망치와 도끼로 성전 문을 짓부수며,

7 당신의 성소에 불을 지르고 *
당신 이름 계신 곳을 뒤엎어 모독했나이다.

8 그들은 속으로 “모든 것을 깨끗이 없애 버리자” 하며 *
나라 안의 예배소를 다 살라 버렸나이다.

9 다시는 우리의 상징들을 볼 수 없고 +
예언자도 이제는 없사오며 *
그 언제까지일는지는 우리 중에 아는 이가 없나이다.

10 하느님 원수의 업신여김이 언제까지이리까 *
끝끝내 저 원수가 당신 이름을 모독하리이까.

11 어찌하여 당신 손을 사리시나이까 *
품안에다 오른손을 숨겨 계시나이까.

12 하느님은 옛날부터 나의 임금님 *
세상의 한가운데서 승리를 이룩하셨으니.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후렴2주께서 말씀하신다. 내가 맹세하노니, 죄인이 죽기를 바라지 않고, 오직 회개하여 살기를 바라노라.
후렴3능하신 하느님의 정의를 무기 삼아, 꾸준한 인내로 우리 자신을 맡겨 드리세.
시편 73(74)
폐허가 된 성전을 애도하다
육신은 죽여도 영혼을 죽이지 못하는 사람들을 두려워하지 말라(마태 10,28)

II

13 당신은 힘으로써 바다를 쪼개시고 *
용들의 대가리를 깨뜨리셨나이다.

14 레비아단 그 머리를 부숴뜨리어 *
바다의 괴물에게 먹이로 주셨나이다.

15 샘물과 시냇물이 솟아나게 하시고 *
다함 없는 강물을 말리셨나이다.

16 낮도 당신의 것 밤도 당신의 것 *
해와 달을 당신이 만드셨나이다.

17 땅덩이의 방위를 당신이 정하시고 *
여름과 겨울을 당신이 마련하셨나이다.

18 주여 이 일을 잊지 마옵소서 +
원수가 당신을 훼방했나이다 *
무지한 백성이 당신 이름을 욕되게 했나이다.

19 당신 비둘기의 목숨을 매에게 넘기지 마시고 *
당신의 가난한 이들 생명을 내내 잊지 마소서.

20 당신의 언약을 돌아보소서 *
나라는 구석구석 폭력의 소굴이 되었나이다.

21 학대받는 자 부끄러이 물러감 없게 하시고 *
아쉽고 가난한 자 당신 이름을 기리게 하소서.

22 하느님 일어나시어 옳으심을 밝히시고 *
무도한 자 나날이 당신을 모독하오니 되살피소서.

23 당신 원수들의 외치는 소리를 잊지 마옵소서 +
당신께 항거하는 자들 *
그 우짖는 소리 날로 치솟고 있나이다.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후렴3 능하신 하느님의 정의를 무기 삼아, 꾸준한 인내로 우리 자신을 맡겨 드리세.
성경소구 이사 58,1-2a
목청껏 소리질러라. 네 소리, 나팔처럼 높여라. 내 백성의 죄상을 밝혀 주어라. 야곱 가문의 잘못을 드러내어라. 그들은 나를 날마다 찾으며, 나의 뜻을 몹시도 알고 싶다면서, 마치 옳은 일을 해온 백성이기나 하듯이, 자기 신의 법을 어기지 않은 백성인 체하는구나.
응송
하느님, 나의 제사는 통회의 정신,
하느님은 부서지고 낮추인 마음을 낮추 아니 보시나이다.
마침기도
기도합시다
주여, 비오니, 당신의 은총이 우리에게서 떠나지 않게 하시어, 우리로 하여금 거룩한 봉사에 몸바치게 하시며 항상 주의 도우심을 받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파견
이어서, 특히 기도를 공동으로 바치는 경우에는 다음과 같이 끝맺는다.

주님을 찬미합시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초대송  |   독서기도  |   아침기도  |   삼시경  |   육시경  |   구시경  |   저녁기도  |   끝기도  |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