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News


성 무 일 도

  월 
전날 오늘 다음날
1일 (화)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 기념일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 기념일(당일 기도)
2일 (수) 연중 제17주간 수요일
베르첼리의 성 에우세비오 주교
성 베드로 율리아노 예마르 사제
3일 (목) 연중 제17주간 목요일
4일 (금)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사제 기념일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사제 기념일(당일 기도)
5일 () 연중 제17주간 토요일
성모 대성전 봉헌
6일 () 주님의 거룩한 변모 축일
7일 (월) 연중 제18주간 월요일
성 식스토 2세 교황과 동료 순교자들
성 가예타노 사제
8일 (화) 성 도미니코 사제 기념일
성 도미니코 사제 기념일(당일 기도)
9일 (수) 연중 제18주간 수요일
십자가의 성녀 데레사 베네딕타 동정 순교자
10일 (목) 성 라우렌시오 부제 순교자 축일
11일 (금) 성녀 클라라 동정 기념일
성녀 클라라 동정 기념일(당일 기도)
12일 () 연중 제18주간 토요일
성녀 요안나 프란치스카 드 샹탈 수도자
13일 () 연중 제19주일
14일 (월)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순교자 기념일
15일 (화) 성모 승천 대축일
16일 (수) 연중 제19주간 수요일
헝가리의 성 스테파노
17일 (목) 연중 제19주간 목요일
18일 (금) 연중 제19주간 금요일
19일 () 연중 제19주간 토요일
성 요한 외드 사제
20일 () 연중 제20주일
21일 (월) 성 비오 10세 교황 기념일
성 비오 10세 교황 기념일(당일 기도)
22일 (화) 동정 마리아 모후 기념일
동정 마리아 모후 기념일(당일 기도)
23일 (수) 연중 제20주간 수요일
리마의 성녀 로사 동정
24일 (목) 성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
25일 (금) 연중 제20주간 금요일
성 루도비코
성 요셉 데 갈라산즈 사제
26일 () 연중 제20주간 토요일
27일 () 연중 제21주일
28일 (월)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 학자 기념일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 학자 기념일(당일 기도)
29일 (화) 성 요한 세례자의 수난 기념일
성 요한 세례자의 수난 기념일(당일 기도)
30일 (수) 연중 제21주간 수요일
31일 (목) 연중 제21주간 목요일
2017년 8월 14일 월요일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순교자 기념일   
[(홍)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순교자 기념일 ]
초대송  |   독서기도  |   아침기도  |   삼시경  |   육시경  |   구시경  |  

낮기도 - 삼시경

하느님, 날 구하소서.
주님, 어서 오사 나를 도우소서.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알렐루야.
찬미가
성부와 성자함께 일체되시는
사랑의 성령이여 어서오소서
잠시도 지체없이 내려오시어
우리맘 새빛으로 채워주소서

입과혀 마음과뜻 온갖정력들
찬미의 노랫소리 함께높여라
사랑의 뜨거운불 훨훨타올라
이웃도 불꽃으로 태워주어라

당신의 힘을입어 성부를알고
아울러 아드님도 알게하소서
성부와 성자께로 좇아나시는
당신을 우리항상 믿게하소서. 아멘.

또는

정한때 순서따라 기도하오니
삼시를 맞으오며 정성기울여
더없이 엄위하온 삼위일체께
한없는 영광찬미 드리나이다

먼옛날 이시간에 사도들에게
성령이 하늘에서 임하셨으니
그성령 우리마음 채워주시어
당신의 궁전으로 삼아주소서

질서는 변함없이 흐르는중에
드높은 하늘나라 창조주께서
영원한 우리상급 마련하시려
만상을 찬란히도 꾸미셨도다.

하느님 아버지께 영광드리세
오로지 한분이신 독생성자와
위로자 성령께도 언제나항상
세세에 무궁토록 영광드리세. 아멘.
시편기도
후렴1 당신의 계명을 즐거워 하오니, 주여, 당신은 이 계명으로 나를 살리셨나이다.
시편 118(119),89-96
XII
주님의 법
나는 너희에게 새 계명을 주겠다. 서로 사랑하여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요한 13,34 참조).
89 주여 당신 말씀은 영원하시고 *
하늘처럼 변함이 없삽나이다.

90 당신의 진실하심 대대에 이르오며 *
만드신 저 땅은 오래도록 있나이다.

91 제정하신 그대로 오늘까지 있사오니 *
만물이 당신을 섬기기 때문이니이다.

92 당신의 법이 내 낙이 아니었던들 *
나는 벌써 고생 속에 죽고 없으리이다.

93 당신의 정법으로 생명을 주셨으니 *
영원토록 나는 아니 잊으리이다.

94 나는 당신의 것이오니 살려 주옵소서 *
당신의 정법만을 찾은 몸이니이다.

95 이 몸을 없애고자 악한 자들 노리오나 *
이 마음 향하는 곳 당신 법이니이다.

96 완전하다 하는 것도 끝이 다 있건마는 *
당신의 정법이야 광대 무변하니이다.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후렴1당신의 계명을 즐거워 하오니, 주여, 당신은 이 계명으로 나를 살리셨나이다.
후렴2주여, 어려서부터 당신은 나의 희망이외다.
시편 70(71)
주님은 나의 희망
환난 속에서도 희망을 가지고 기뻐하십시오(로마 12,12).

I

1 주님 내 바라는 곳 님이시오니 *
결단코 부끄럼을 당하지 말게 하소서.

2 당신의 정의로 날 건져 살려내시고 *
내 하소연 익히 들으사 구원해 주소서.

3 몸 숨길 바위 굳센 보루 되시와 날 살리소서 *
내 바위 내 보루가 님이 아니오니까.

4 악한 자의 손에서 주여 날 빼내소서 *
무도하고 잔인한 자의 손아귀에서.

5 주여 내 믿는 데 당신이시고 *
어려서부터 나의 희망 주님이외다.

6 어미의 품안에서부터 님은 나의 힘 +
모태에서부터 님은 내 의지시오니 *
나는 언제나 당신을 믿었나이다.

7 님이 날 든든히 보아 주셨기에 *
사람들은 나를 기적같이 여겼나이다.

8 내 입은 님의 찬미로 가득 차 있고 *
진종일 당신께 영광을 드리나이다.

9 나이 늙어 이 몸을 버리지 마옵시고 *
내 기운 다하였을 제 던져 두지 마옵소서.

10 원수들이 나를 들어 말들을 하며 *
내 영혼을 노리는 자들 서로 이야기하며,

11 “하느님이 버렸으니 그를 쫓아가 붙들어라 *
아무도 구해 줄 이 없다” 하나이다.

12 하느님 내게서 멀리 계시지 마옵시고 *
내 주여 어서 오시어 나를 도와주소서.

13 내 목숨을 노리는 자 허둥대며 망하게 하시고 *
나를 모해하는 자 망신에 망신을 당하게 하소서.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후렴2주여, 어려서부터 당신은 나의 희망이외다.
후렴3주여, 내가 백발이 될 때라도, 이 몸을 버리지 마옵소서.
시편 70(71)
주님은 나의 희망
환난 속에서도 희망을 가지고 기뻐하십시오(로마 12,12).

II

14 나만은 언제나 희망을 가지고 *
날로 더욱 당신을 찬양하리이다.

15 진종일 내 입은 당신 정의를 이야기하리이다 *
헤아릴 수 없는 당신의 그 도우심을.

16 주께서 하신 그 위업을 말하리이다 *
당신만이 지니신 정의를 널리 알리리이다.

17 하느님 젊어서부터 날 가르치셨으니 *
묘하신 그 일들을 이때껏 일컫나이다.

18 나이 늙어 백발이 될 때라도 *
하느님 이 몸을 버리지 마옵소서.

당신의 팔 당신의 그 힘을 *
이제와 뒷사람에게 전하리이다.

19 아울러 큰일을 이룩하옵신 +
하늘까지 닿는 그 정의를 말하오리니 *
하느님 누구 있어 당신과 같으리이까.

20 하고한 고생과 불행을 내게 지워 주셨어도 *
나를 되살리사 땅 깊은 곳에서 다시 끌어올리시리다.

21 나를 더욱 장하게 만드시옵고 *
돌이켜 나를 위로하소서.

22 이 몸도 하느님 그 미더우심을 *
거문고 청쳐서 노래하리다.

현금을 타며 당신께 읊어 드리리이다. *
이스라엘의 거룩한 님이시여,

23 당신을 찬미할 때 내 입술은 방실방실 *
속량하신 영혼도 너울너울 기쁘리다.

24 내 혀도 종일토록 당신 정의를 일컬으리니 *
날 모해하던 자는 부끄러워 낯없이 되고 말았나이다.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후렴3 주여, 내가 백발이 될 때라도, 이 몸을 버리지 마옵소서.
성경소구 2고린 13,11
형제 여러분, 그러면 안녕히 계십시오. 온전하게 되기를 힘쓰며 내 권고를 귀담아들으십시오. 그리고 뜻을 같이하여 평화롭게 사십시오. 그러면 사랑과 평화의 하느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계셔 주실 것입니다.
응송
주님의 눈은 의인을 굽어보시도다.
당신의 귀는 그 부르짖음을 들으시나이다.
마침기도
기도합시다
지극히 선하신 천주 성부여, 사람들이 더욱더 완전한 것을 이루기 위해서 서로 협조하여 일하게 해주셨으니, 우리 기도를 들으시어 우리가 항상 당신 자녀다운 정신을 품고 모든 이들을 위한 형제적 사랑으로 끊임없이 일하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파견
이어서, 특히 기도를 공동으로 바치는 경우에는 다음과 같이 끝맺는다.

주님을 찬미합시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초대송  |   독서기도  |   아침기도  |   삼시경  |   육시경  |   구시경  |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