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News


성 무 일 도

  월 
전날 오늘 다음날
1일 ()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선교의 수호자) 대축일
연중 제26주일
2일 (월) 수호 천사 기념일
3일 (화) 연중 제26주간 화요일
4일 (수) 한가위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기념일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기념일(당일 기도)
5일 (목) 연중 제26주간 목요일
6일 (금) 연중 제26주간 금요일
성 브루노 사제
7일 () 묵주 기도의 동정 마리아 기념일
묵주 기도의 동정 마리아 기념일(당일 기도)
8일 () 연중 제27주일
9일 (월) 연중 제27주간 월요일
성 디오니시오 주교와 동료 순교자들
성 요한 레오나르디 사제
10일 (화) 연중 제27주간 화요일
11일 (수) 연중 제27주간 수요일
성 요한 23세 교황
12일 (목) 연중 제27주간 목요일
13일 (금) 연중 제27주간 금요일
14일 () 연중 제27주간 토요일
성 갈리스토 1세 교황 순교자
15일 () 연중 제28주일
16일 (월) 연중 제28주간 월요일
성녀 헤드비제스 수도자
성녀 마르가리타 마리아 알라코크 동정
17일 (화) 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 기념일
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 기념일(당일 기도)
18일 (수) 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
19일 (목) 연중 제28주간 목요일
성 요한 드 브레뵈프, 성 이사악 조그 사제와 동료 순교자들
십자가의 성 바오로 사제
20일 (금) 연중 제28주간 금요일
21일 () 연중 제28주간 토요일
22일 () 연중 제29주일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23일 (월) 연중 제29주간 월요일
카페스트라노의 성 요한 사제
24일 (화)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성 안토니오 마리아 클라렛 주교
25일 (수) 연중 제29주간 수요일
26일 (목) 연중 제29주간 목요일
27일 (금) 연중 제29주간 금요일
28일 () 성 시몬과 성 유다(타대오) 사도 축일
29일 () 연중 제30주일
30일 (월) 연중 제30주간 월요일
31일 (화) 연중 제30주간 화요일
2017년 10월 13일 금요일
연중 제27주간 금요일   
[(녹) 연중 제27주간 금요일 ]
초대송  |   독서기도  |   아침기도  |   삼시경  |   육시경  |   구시경  |   저녁기도  |   끝기도  |  

낮기도 - 삼시경

하느님, 날 구하소서.
주님, 어서 오사 나를 도우소서.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알렐루야.
찬미가
성부와 성자함께 일체되시는
사랑의 성령이여 어서오소서
잠시도 지체없이 내려오시어
우리맘 새빛으로 채워주소서

입과혀 마음과뜻 온갖정력들
찬미의 노랫소리 함께높여라
사랑의 뜨거운불 훨훨타올라
이웃도 불꽃으로 태워주어라

당신의 힘을입어 성부를알고
아울러 아드님도 알게하소서
성부와 성자께로 좇아나시는
당신을 우리항상 믿게하소서. 아멘.

또는

정한때 순서따라 기도하오니
삼시를 맞으오며 정성기울여
더없이 엄위하온 삼위일체께
한없는 영광찬미 드리나이다

먼옛날 이시간에 사도들에게
성령이 하늘에서 임하셨으니
그성령 우리마음 채워주시어
당신의 궁전으로 삼아주소서

질서는 변함없이 흐르는중에
드높은 하늘나라 창조주께서
영원한 우리상급 마련하시려
만상을 찬란히도 꾸미셨도다.

하느님 아버지께 영광드리세
오로지 한분이신 독생성자와
위로자 성령께도 언제나항상
세세에 무궁토록 영광드리세. 아멘.
시편기도
후렴1 그는 업신여김과 배척을 받고, 고통의 쓰라림을 체험한 분이시로다.
시편 21(22)
의인의 고통
세 시쯤 되어 예수께서 큰소리로 “엘리 엘리 레마 사박타니?” 하고 부르짖으셨다(마태 27,46).

I

2 하느님 내 하느님 어찌 나를 버리시나이까 *
울부짖고 빌건만 멀리 계시나이다.

3 진종일 외쳐 봐도 들은 체 않으시고 *
밤새껏 불러 봐도 알은 체 아니하나이다.

4 주님은 성소에 계시옵는 이스라엘의 영광 +
5 우리 조상들이 당신께 바랐나이다. *
당신께 바랐기에 그들은 구원받았나이다.

6 당신께 부르짖었기에 구원을 받았삽고 *
당신께 바랐기에 망신을 아니 당하였나이다.

7 나는 사람도 아닌 구더기 *
세상에도 천더기 사람들의 조롱 거리.

8 사람마다 나를 보며 업신여기고 *
머리를 끄덕대며 비쭉거리나이다.

9 “주께 의탁했으니 구하시렷다 *
그를 사랑하시니 빼내 주시렷다.”

10 모태로부터 이 몸이 나게 하시고 *
내 어미 젖가슴에 포근하게 해주셨기,

11 날 때부터 이 몸은 당신께 바쳐진 몸 *
모태에서부터 당신은 내 주님이시오이다.

12 멀리하지 마옵소서 이 몸은 괴롭삽나이다 *
가까이 하옵소서 도울 이 없삽나이다.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후렴1그는 업신여김과 배척을 받고, 고통의 쓰라림을 체험한 분이시로다.
후렴2예수의 겉옷을 나눠 가지고, 속옷을 놓고서 제비뽑았도다.
의인의 고통
세 시쯤 되어 예수께서 큰소리로 “엘리 엘리 레마 사박타니?” 하고 부르짖으셨다(마태 27,46).

II

13 하고많은 수소들이 나를 에우고 *
바산의 황소들이 둘러쌌나이다.

14 먹이를 찾아 으르렁대는 사자와 같이 *
그들은 나를 보고 입을 벌리나이다.

15 마치도 엎질러진 물과도 같이 *
내 모든 뼈들은 무너났나이다.

밀초같이 되어 버린 이 내 마음은 *
스스로 내 속에서 녹아 버리나이다.

16 기왓장처럼 내 목은 칼칼하고 +
내 혀는 입천장에 들어붙어 *
죽음의 재 가운데 이 몸은 누워 있나이다.

17 숱한 개들이 나를 둘러싸고 +
악한 무리 이 몸을 에워쌌나이다 *
그들은 내 손과 발을 사뭇 뚫었나이다.

18 내 뼈는 마디마디 셀 수 있게 되었어도 *
그들은 익히 보며 좋아라 나를 보며,

19 저희끼리 내 겉옷을 나눠 가지고 *
내 속옷을 놓고서 제비뽑나이다.

20 주여 멀리 계시지 마옵소서 *
구원이시여 어서 나를 돕시오소서.

21 내 목숨 칼에서 건져 주소서 *
내 생명 개 발톱에서 구하여 주소서.

22 가엾은 이 몸을 사자의 부리에서 *
들소의 외뿔에서 살려 주소서.

23 나는 당신 이름을 겨레에게 전하고 *
그 모임 한가운데서 주를 찬미하오리니.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후렴2예수의 겉옷을 나눠 가지고, 속옷을 놓고서 제비뽑았도다.
후렴3만백성 온갖 족속이 주님 앞에 절하오리다.
의인의 고통
세 시쯤 되어 예수께서 큰소리로 “엘리 엘리 레마 사박타니?” 하고 부르짖으셨다(마태 27,46).

III

24 “주를 경외하는 자들아 너희는 찬양하라 +
야곱의 후예들아 주님을 찬양하라 *
이스라엘의 자손들아 모두 다 주님을 두려워하라.

25 불쌍한 자의 불쌍함을 슬밉다 않으시고 +
그에게서 당신 얼굴 외면하지 않으셨도다 *
당신께 부르짖을 때 그를 들어주셨도다.”

26 큰 모임에서 나의 찬미도 주께로서 오는 것 *
주를 경외하는 자 앞에서 내 서원을 채우리라.

27 가난한 이들 배부르게 먹으리이다 +
주를 찾는 사람들이 당신을 기리며 *
“너희 마음 길이 살라” 말하리이다.

28 땅이란 땅 끝마다 돌이켜 주께 돌아오고 *
만백성 온갖 족속이 당신 앞에 절하오리다.

29 나라란 나라가 주님의 것이요 *
주께서 만백성을 다스리심이오니,

30 땅 속에 잠든 이들이 홀로 주님을 흠숭하오리다 *
흙 속으로 가는 자들이 모두 다 주 앞에 굽히오리다.

31 주님을 위하여 내 영혼은 살고 +
나의 후예는 당신을 섬기며 *
미래의 세대에게 주를 들어 말하오리다.

32 “주께서 이같이 하셨다” 이르며 *
태어날 백성에게 그 의를 전하오리다.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후렴3 만백성 온갖 족속이 주님 앞에 절하오리다.
성경소구 로마 1,16b-17
복음은 믿는 사람이면 누구에게나 구원을 가져다 주는 하느님의 능력입니다. 복음은 하느님께서 인간을 당신과 올바른 관계에 놓아 주시는 길을 보여 줍니다. 인간은 오직 믿음을 통해서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를 가지게 됩니다. 성서에도 “믿음을 통해서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를 가지게 된 사람은 살 것이다.”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응송
우리 마음은 주님 안에서 기꺼하고,
거룩하신 그 이름을 우리가 믿는도다.
마침기도
기도합시다
세상의 구원을 위하여 낮기도를 바치는 이 시간에 십자가의 형벌로 끌려가신 주 예수 그리스도여, 간절히 비오니, 우리가 지난날에 범한 모든 잘못에 대해 당신께 용서를 청하게 해주시고 또한 우리가 앞날의 모든 죄를 피하게 해주소서. 성자께서는 영원히 살아계시며 다스리시나이다. 아멘.
파견
이어서, 특히 기도를 공동으로 바치는 경우에는 다음과 같이 끝맺는다.

주님을 찬미합시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초대송  |   독서기도  |   아침기도  |   삼시경  |   육시경  |   구시경  |   저녁기도  |   끝기도  |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