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News


  월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평화의 모후 복되신 동정 마리아
1일 (수) 연중 제4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Fourth Week in Ordinary Time
2일 (목) 주님 봉헌 축일 (봉헌 생활의 날)
Feast of the Presentation of the Lord
3일 (금) 연중 제4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Fourth Week in Ordinary Time
4일 () 연중 제4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e Fourth Week in Ordinary Time
5일 () 연중 제5주일
Fifth Sunday in Ordinary Time
6일 (월) 성 바오로 미키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Memorial of Saint Paul Miki and Companions, Martyrs
7일 (화) 연중 제5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Fifth Week in Ordinary Time
8일 (수) 연중 제5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Fifth Week in Ordinary Time
9일 (목) 연중 제5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Fifth Week in Ordinary Time
10일 (금) 성녀 스콜라스티카 동정 기념일
Memorial of Saint Scholastica, Virgin
11일 () 연중 제5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e Fifth Week in Ordinary Time
12일 () 연중 제6주일
Sixth Sunday in Ordinary Time
13일 (월) 연중 제6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Sixth Week in Ordinary Time
14일 (화) 성 치릴로 수도자와 성 메토디오 주교 기념일
Memorial of Saints Cyril, Monk, and Methodius, Bishop
15일 (수) 연중 제6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Sixth Week in Ordinary Time
16일 (목) 연중 제6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Sixth Week in Ordinary Time
17일 (금) 연중 제6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Sixth Week in Ordinary Time
18일 () 연중 제6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e Sixth Week in Ordinary Time
19일 () 연중 제7주일
Seventh Sunday in Ordinary Time
20일 (월) 연중 제7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Seventh Week in Ordinary Time
21일 (화) 연중 제7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Seventh Week in Ordinary Time
22일 (수)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
Feast of the Chair of Saint Peter, Apostle
23일 (목) 성 폴리카르포 주교 순교자 기념일
Memorial of Saint Polycarp, Bishop and Martyr
24일 (금) 연중 제7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Seventh Week in Ordinary Time
25일 () 연중 제7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e Seventh Week in Ordinary Time
26일 () 연중 제8주일
Eighth Sunday in Ordinary Time
27일 (월) 연중 제8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Eighth Week in Ordinary Time
28일 (화) 연중 제8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Eighth Week in Ordinary Time
2017년 2월 1일 수요일
[(녹) 연중 제4주간 수요일]
※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25 사랑의 하느님
예물준비 성가 217 정성어린 우리 제물
221 받아주소서
영성체 성가 171 오 거룩한 생명의 샘
180 주님의 작은 그릇
152 오 지극한 신비여
파견 성가 56 목자를 따라서
입당송
시편 48(47),10-11
하느님, 저희가 당신의 성전에서 당신의 자애를 생각하나이다. 하느님, 당신을 찬양하는 소리, 당신 이름처럼 땅끝까지 울려 퍼지나이다. 당신 오른손에는 의로움이 넘치나이다.
본기도
하느님, 타락한 세상을 성자의 수난으로 다시 일으키셨으니, 저희에게 파스카의 기쁨을 주시어, 죄의 억압에서 벗어나 영원한 행복을 누리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히브리서의 저자는 여러분을 자녀로 대하시는 주님의 훈육을 견디어 내며 거룩하게 살도록 힘쓰라고 권고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 고향에서 가르치시는 것을 듣고 놀란 이들이 못마땅하게 여기자 예수님께서는, 예언자는 어디에서나 존경받지만 고향에서만은 존경받지 못한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주님께서는 사랑하시는 이를 훈육하신다.>
▥ 히브리서의 말씀입니다. 12,4-7.11-15
형제 여러분, 4 여러분은 죄에 맞서 싸우면서 아직 피를 흘리며 죽는 데까지 이르지는 않았습니다. 5 여러분은 하느님께서 여러분을 자녀로 대하시면서 내리시는 권고를 잊어버렸습니다.
“내 아들아, 주님의 훈육을 하찮게 여기지 말고, 그분께 책망을 받아도 낙심하지 마라. 6 주님께서는 사랑하시는 이를 훈육하시고, 아들로 인정하시는 모든 이를 채찍질하신다.”
7 여러분의 시련을 훈육으로 여겨 견디어 내십시오. 하느님께서는 여러분을 자녀로 대하십니다. 아버지에게서 훈육을 받지 않는 아들이 어디 있습니까?
11 모든 훈육이 당장은 기쁨이 아니라 슬픔으로 여겨집니다. 그러나 나중에는 그것으로 훈련된 이들에게 평화와 의로움의 열매를 가져다줍니다. 12 그러므로 맥 풀린 손과 힘 빠진 무릎을 바로 세워 13 바른길을 달려가십시오. 그리하여 절름거리는 다리가 접질리지 않고 오히려 낫게 하십시오.
14 모든 사람과 평화롭게 지내고 거룩하게 살도록 힘쓰십시오. 거룩해지지 않고는 아무도 주님을 뵙지 못할 것입니다. 15 여러분은 아무도 하느님의 은총을 놓쳐 버리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십시오. 또 쓴 열매를 맺는 뿌리가 하나라도 솟아나 혼란을 일으켜 그것 때문에 많은 사람이 더럽혀지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십시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03(102),1-2.13-14.17-18ㄱ(◎ 17ㄱㄴ)
◎ 주님의 자애는 영원에서 영원까지 그분을 경외하는 이에게 머무르리라.
○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내 안의 모든 것도 거룩하신 그 이름 찬미하여라.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그분의 온갖 은혜 하나도 잊지 마라. ◎
○ 아버지가 자식을 가여워하듯, 주님은 당신을 경외하는 이 가여워하시네. 우리의 됨됨이를 익히 아시고, 우리가 한낱 티끌임을 기억하시네. ◎
○ 주님의 자애는 영원에서 영원까지, 그분을 경외하는 이에게 머무르고, 그분의 의로움은 대대손손, 그분 계약을 지키는 이들에게 이르리라. ◎
복음 환호송
요한 10,27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 양들은 내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나는 그들을 알고 그들은 나를 따른다.
◎ 알렐루야.
복음
<예언자는 어디에서나 존경받지만 고향에서만은 존경받지 못한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1-6
그때에 1 예수님께서 고향으로 가셨는데 제자들도 그분을 따라갔다. 2 안식일이 되자 예수님께서는 회당에서 가르치기 시작하셨다.
많은 이가 듣고는 놀라서 이렇게 말하였다. “저 사람이 어디서 저 모든 것을 얻었을까? 저런 지혜를 어디서 받았을까? 그의 손에서 저런 기적들이 일어나다니! 3 저 사람은 목수로서 마리아의 아들이며, 야고보, 요세, 유다, 시몬과 형제간이 아닌가? 그의 누이들도 우리와 함께 여기에 살고 있지 않는가?” 그러면서 그들은 그분을 못마땅하게 여겼다.
4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예언자는 어디에서나 존경받지만 고향과 친척과 집안에서만은 존경받지 못한다.” 5 그리하여 예수님께서는 그곳에서 몇몇 병자에게 손을 얹어서 병을 고쳐 주시는 것밖에는 아무런 기적도 일으키실 수 없었다. 6 그리고 그들이 믿지 않는 것에 놀라셨다. 예수님께서는 여러 마을을 두루 돌아다니며 가르치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주님께 바치는 이 제사로 저희를 깨끗이 씻어 주시고, 영원한 생명에 날마다 더욱 가까이 나아가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34(33),9 참조
주님이 얼마나 좋으신지 너희는 맛보고 깨달아라. 행복하여라, 주님께 바라는 사람!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성체성사의 큰 은혜를 가득히 받고 비오니, 구원의 은총을 풍부히 내리시어, 저희가 끝없이 주님을 찬미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훈육과 채찍질’, ‘책망과 낙심’, 듣기만 해도 맥 빠지는 단어들입니다. 누구나 훈계나 책망을 듣고 싶어 하지 않고, 나를 채근하고 독촉하는 소리를 들으면 낙심하고 맙니다. 그런데 바오로 사도는 “주님께서는 사랑하시는 이를 훈육하시고, 아들로 인정하시는 모든 이를 채찍질하신다.”고 하고, “여러분의 시련을 훈육으로 여겨 견디어 내십시오.”라고까지 격려합니다.
자신을 향한 비난과 책망을 자기 성찰의 기회로 삼을 줄 아는 사람은 성인입니다. 대부분 우리는 변명과 합리화라는 심리적 자기 방어 기제를 동원해서 시련과 책망을 성장을 위한 훈육의 기회로 받아들이지 않으려고 합니다. 그것은 이미 굳어진 나의 고정 관념과 편견이 나의 변화를 허락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오늘 나자렛의 예수님 동향인들이 예수님을 맞이하는 모습을 보면, 우리의 미성숙한 모습이 엿보입니다. 어린 시절부터 예수님의 모습을 보아 온 나자렛 고향 사람들은 예수님께서 큰 명망을 얻고, 권위 있는 예언자라는 사실을 애써 받아들이고 싶어 하지 않습니다. 예수님을 칭송하다 보면, 함께 자라 왔지만 비교되는 자신들의 초라한 민낯이 드러나는 것이 싫어서인지도 모릅니다.
하느님의 기적은, 하느님의 능력이 나를 움직일 수 있음을 믿는 마음에서 시작됩니다. 때로는 시련과 고통이, 해이한 내 마음에 채찍으로 훈육하시는 하느님의 표징일 수 있고, 내 고집과 아집으로부터 풀려나 나를 변화시킬 이웃을 만나는 기회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의 내 모습이 편견과 아집으로 굳어진 고집불통의 삶은 아닌지 되돌아보면 좋겠습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