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News


  월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평화의 모후 복되신 동정 마리아
1일 (수) 연중 제4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Fourth Week in Ordinary Time
2일 (목) 주님 봉헌 축일 (봉헌 생활의 날)
Feast of the Presentation of the Lord
3일 (금) 연중 제4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Fourth Week in Ordinary Time
4일 () 연중 제4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e Fourth Week in Ordinary Time
5일 () 연중 제5주일
Fifth Sunday in Ordinary Time
6일 (월) 성 바오로 미키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Memorial of Saint Paul Miki and Companions, Martyrs
7일 (화) 연중 제5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Fifth Week in Ordinary Time
8일 (수) 연중 제5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Fifth Week in Ordinary Time
9일 (목) 연중 제5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Fifth Week in Ordinary Time
10일 (금) 성녀 스콜라스티카 동정 기념일
Memorial of Saint Scholastica, Virgin
11일 () 연중 제5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e Fifth Week in Ordinary Time
12일 () 연중 제6주일
Sixth Sunday in Ordinary Time
13일 (월) 연중 제6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Sixth Week in Ordinary Time
14일 (화) 성 치릴로 수도자와 성 메토디오 주교 기념일
Memorial of Saints Cyril, Monk, and Methodius, Bishop
15일 (수) 연중 제6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Sixth Week in Ordinary Time
16일 (목) 연중 제6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Sixth Week in Ordinary Time
17일 (금) 연중 제6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Sixth Week in Ordinary Time
18일 () 연중 제6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e Sixth Week in Ordinary Time
19일 () 연중 제7주일
Seventh Sunday in Ordinary Time
20일 (월) 연중 제7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Seventh Week in Ordinary Time
21일 (화) 연중 제7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Seventh Week in Ordinary Time
22일 (수)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
Feast of the Chair of Saint Peter, Apostle
23일 (목) 성 폴리카르포 주교 순교자 기념일
Memorial of Saint Polycarp, Bishop and Martyr
24일 (금) 연중 제7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Seventh Week in Ordinary Time
25일 () 연중 제7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e Seventh Week in Ordinary Time
26일 () 연중 제8주일
Eighth Sunday in Ordinary Time
27일 (월) 연중 제8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Eighth Week in Ordinary Time
28일 (화) 연중 제8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Eighth Week in Ordinary Time
2017년 2월 7일 화요일
[(녹) 연중 제5주간 화요일]
※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46 사랑의 송가
예물준비 성가 217 정성어린 우리 제물
220 생활한 제물
영성체 성가 151 주여 임하소서
496 주님은 우리 사랑하셨네
155 우리 주 예수
파견 성가 25 사랑의 하느님
입당송
시편 27(26),1-2
주님은 나의 빛, 나의 구원. 나 누구를 두려워하랴? 주님은 내 생명의 요새. 나 누구를 무서워하랴? 나의 적 나의 원수, 그들은 비틀거리리라.
본기도
하느님, 하느님은 모든 선의 근원이시니, 성령께서 이끄시어 저희가 바르게 생각하고, 옳은 일을 실천하도록 도와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하느님께서는 우리와 비슷하게 우리 모습으로 사람을 만들자고 하시며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복을 내리신 뒤, 이렛날에 쉬시며 그날을 거룩하게 하셨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씻지 않은 손으로 음식을 먹는다고 비난하는 이들에게, 하느님의 계명을 버리고 사람의 전통을 고수하고 있다고 꾸짖으신다(복음).
제1독서
<우리와 비슷하게 우리 모습으로 사람을 만들자.>
▥ 창세기의 말씀입니다. 1,20─2,4ㄱ
20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물에는 생물이 우글거리고, 새들은 땅 위 하늘 궁창 아래를 날아다녀라.” 21 이렇게 하느님께서는 큰 용들과 물에서 우글거리며 움직이는 온갖 생물들을 제 종류대로, 또 날아다니는 온갖 새들을 제 종류대로 창조하셨다. 하느님께서 보시니 좋았다. 22 하느님께서 이들에게 복을 내리며 말씀하셨다. “번식하고 번성하여 바닷물을 가득 채워라. 새들도 땅 위에서 번성하여라.” 23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닷샛날이 지났다.
24 하느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땅은 생물을 제 종류대로, 곧 집짐승과 기어 다니는 것과 들짐승을 제 종류대로 내어라.” 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25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들짐승을 제 종류대로, 집짐승을 제 종류대로, 땅바닥을 기어 다니는 온갖 것을 제 종류대로 만드셨다. 하느님께서 보시니 좋았다.
26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우리와 비슷하게 우리 모습으로 사람을 만들자. 그래서 그가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집짐승과 온갖 들짐승과 땅을 기어 다니는 온갖 것을 다스리게 하자.” 27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당신의 모습으로 사람을 창조하셨다. 하느님의 모습으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로 그들을 창조하셨다. 28 하느님께서 그들에게 복을 내리며 말씀하셨다.
“자식을 많이 낳고 번성하여 땅을 가득 채우고 지배하여라. 그리고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땅을 기어 다니는 온갖 생물을 다스려라.”
29 하느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이제 내가 온 땅 위에서 씨를 맺는 모든 풀과 씨 있는 모든 과일나무를 너희에게 준다. 이것이 너희의 양식이 될 것이다. 30 땅의 모든 짐승과 하늘의 모든 새와 땅을 기어 다니는 모든 생물에게는 온갖 푸른 풀을 양식으로 준다.” 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31 하느님께서 보시니 손수 만드신 모든 것이 참 좋았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엿샛날이 지났다.
2,1 이렇게 하늘과 땅과 그 안의 모든 것이 이루어졌다. 2 하느님께서는 하시던 일을 이렛날에 다 이루셨다. 그분께서는 하시던 일을 모두 마치시고 이렛날에 쉬셨다. 3 하느님께서 이렛날에 복을 내리시고 그날을 거룩하게 하셨다. 하느님께서 창조하여 만드시던 일을 모두 마치시고 그날에 쉬셨기 때문이다.
4 하늘과 땅이 창조될 때 그 생성은 이러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8,4-5.6-7.8-9(◎ 2ㄱㄴ)
◎ 주님, 저희 주님, 온 땅에 당신 이름, 이 얼마나 크시옵니까!
○ 우러러 당신 손가락으로 빚으신 하늘하며, 굳건히 세우신 달과 별들을 바라보나이다. 인간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기억해 주시나이까? 사람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돌보아 주시나이까? ◎
○ 천사보다는 조금 못하게 만드셨어도, 영광과 존귀의 관을 씌워 주셨나이다. 당신 손으로 지으신 작품들을 다스리게 하시고, 만물을 그 발아래 두셨나이다. ◎
○ 저 모든 양 떼와 소 떼, 들짐승하며, 하늘의 새와 바다의 물고기, 물속 길을 다니는 것들을 다스리게 하셨나이다. ◎
복음 환호송
시편 119(118),36.29 참조
◎ 알렐루야.
○ 주 하느님, 당신 법에 제 마음 기울게 하소서. 자비로이 당신 가르침을 베푸소서.
◎ 알렐루야.
복음
<너희는 하느님의 계명을 버리고 사람의 전통을 지킨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7,1-13
그때에 1 예루살렘에서 온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 몇 사람이 예수님께 몰려왔다가, 2 그분의 제자 몇 사람이 더러운 손으로, 곧 씻지 않은 손으로 음식을 먹는 것을 보았다. 3 본디 바리사이뿐만 아니라 모든 유다인은 조상들의 전통을 지켜, 한 움큼의 물로 손을 씻지 않고서는 음식을 먹지 않으며, 4 장터에서 돌아온 뒤에 몸을 씻지 않고서는 음식을 먹지 않는다. 이 밖에도 지켜야 할 관습이 많은데, 잔이나 단지나 놋그릇이나 침상을 씻는 일들이다.
5 그래서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들이 예수님께 물었다. “어째서 선생님의 제자들은 조상들의 전통을 따르지 않고, 더러운 손으로 음식을 먹습니까?”
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이사야가 너희 위선자들을 두고 옳게 예언하였다. 성경에 이렇게 기록되어 있다.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공경하지만 그 마음은 내게서 멀리 떠나 있다. 7 그들은 사람의 규정을 교리로 가르치며 나를 헛되이 섬긴다.’ 8 너희는 하느님의 계명을 버리고 사람의 전통을 지키는 것이다.”
9 또 이어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너희의 전통을 고수하려고 하느님의 계명을 잘도 저버린다. 10 모세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여라.’ 그리고 ‘아버지나 어머니를 욕하는 자는 사형을 받아야 한다.’고 말하였다. 11 그런데 너희는 누가 아버지나 어머니에게 ‘제가 드릴 공양은 코르반, 곧 하느님께 바치는 예물입니다.’ 하고 말하면 된다고 한다. 12 그러면서 아버지나 어머니에게 더 이상 아무것도 해 드리지 못하게 한다. 13 너희는 이렇게 너희가 전하는 전통으로 하느님의 말씀을 폐기하는 것이다. 너희는 이런 짓들을 많이 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이 제사를 자비로이 굽어보시어, 저희가 바치는 예물을 기꺼이 받으시고, 저희가 주님을 더욱 사랑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18(17),3
주님은 저의 반석, 저의 산성, 저의 구원자, 저의 하느님, 이 몸 숨는 저의 바위시옵니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저희 병을 고쳐 주시는 성체를 받아 모시고 비오니, 저희를 온갖 죄악에서 자비로이 지켜 주시고, 올바른 길로 이끌어 주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인간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기억해 주시나이까? 사람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돌보아 주시나이까?” 시편 저자의 기도에는 나약한 인간의 죄 성에 숨겨진 하느님의 위대한 사랑이 느껴집니다. 교만과 위선에 갇힌 인간이 절대 드릴 수 없는 기도이지요.
멀리서 찾지 않아도 내 주변에는 겉과 속이 너무 다른 사람들을 만납니다. 믿었던 사람에게 사기를 당하고, 가까운 사람의 숨겨진 추악함과 가식을 느끼면, 우리는 관계에서 오는 자괴감을 견디기 힘듭니다. 그런데도 하느님께서 이런 인간의 죄를 용서하시고, 한결같은 사랑과 자비를 보여 주시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정답은 창세기에 있습니다. 인간은 ‘하느님의 모습’으로 창조되었기 때문입니다. 더 정확하게 말한다면, 하느님께서는 우리 영혼 안에 당신을 닮은 모습을 심어 주셨는데, 그것은 바로 하느님다운 모습, 곧 인간의 죄와 고통, 위선과 탐욕, 죽음의 한계를 넘어 하느님만이 지니신 용서와 자비, 사랑과 나눔, 치유와 영생의 씨앗들이 심겨 있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인간이 만들어 낸 모든 관습과 전통은 하느님의 모습을 닮으려는 방향으로 나아갈 때 진정한 가치를 지닙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들이 목숨처럼 소중히 지켜 온 율법의 정신을 하느님의 자유와 평화로 향하게 하지 않고, 자신들이 만들어 낸 율법의 형식 안에 가두어 두려는 위선적 태도를 비난하십니다.
“입술로는 나를 공경하지만 그 마음은 내게서 멀리 떠나 있다. 그들은 사람의 규정을 교리로 가르치며 나를 헛되이 섬긴다.”는 예수님의 비판은, 오늘날 교회조차도 전통이라는 이름에 갇혀 전례 형식주의나 교회의 사업과 관리에만 몰두하여, 정작 상처받은 영혼들을 치유하는 사목에 무관심해지는 바리사이들의 조직이 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게 합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