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News


  월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새로운 여인 성 마리아
1일 (금) 연중 제21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Twenty-first Week in Ordinary Time
2일 () 연중 제21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e Twenty-first Week in Ordinary Time
3일 () 연중 제22주일
Twenty-second Sunday in Ordinary Time
4일 (월) 연중 제22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Twenty-second Week in Ordinary Time
5일 (화) 연중 제22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Twenty-second Week in Ordinary Time
6일 (수) 연중 제22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Twenty-second Week in Ordinary Time
7일 (목) 연중 제22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Twenty-second Week in Ordinary Time
8일 (금) 동정 마리아 탄생 축일
Feast of the Nativity of the Blessed Virgin Mary
9일 () 연중 제22주간 토요일
Memorial of Saint Peter Claver, Priest
10일 () 연중 제23주일
Twenty-third Sunday in Ordinary Time
11일 (월) 연중 제23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Twenty-third Week in Ordinary Time
12일 (화) 연중 제23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Twenty-third Week in Ordinary Time
13일 (수)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 학자 기념일
Memorial of Saint John Chrysostom, Bishop and Doctor of the Church
14일 (목) 성 십자가 현양 축일
Feast of the Exaltation of the Holy Cross
15일 (금)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
Memorial of Our Lady of Sorrows
16일 () 성 고르넬리오 교황과 성 치프리아노 주교 순교자 기념일
Memorial of Saints Cornelius, Pope, and Cyprian, Bishop, Martyrs
17일 ()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경축 이동
연중 제24주일
Twenty-fourth Sunday in Ordinary Time
18일 (월) 연중 제24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Twenty-fourth Week in Ordinary Time
19일 (화) 연중 제24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Twenty-fourth Week in Ordinary Time
20일 (수)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연중 제24주간 수요일
Memorial of Saints Andrew Kim Tae-gon, Priest, and Paul Chong Ha-sang, and Companions, Martyrs
21일 (목) 성 마태오 사도 복음사가 축일
Feast of Saint Matthew, Apostle and evangelist
22일 (금) 연중 제24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Twenty-fourth Week in Ordinary Time
23일 () 피에트렐치나의 성 비오 사제 기념일
Memorial of Saint Pius of Pietrelcina, Priest
24일 () 연중 제25주일
Twenty-fifth Sunday in Ordinary Time
25일 (월) 연중 제25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Twenty-fifth Week in Ordinary Time
26일 (화) 연중 제25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Twenty-fifth Week in Ordinary Time
27일 (수) 성 빈첸시오 드 폴 사제 기념일
Memorial of Saint Vincent de Paul, Priest
28일 (목) 연중 제25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Twenty-fifth Week in Ordinary Time
29일 (금) 성 미카엘, 성 가브리엘, 성 라파엘 대천사 축일
Feast of Saints Michael, Gabriel, and Raphael, archangels
30일 () 성 예로니모 사제 학자 기념일
Memorial of Saint Jerome, Priest and Doctor of the Church
2017년 9월 20일 수요일
[(홍)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287 성 안드레아 김대건 신부 노래
예물준비 성가 215 영원하신 성부
211 주여 나의 몸과 맘
510 주님께 올리는 기도
영성체 성가 172 그리스도의 영혼
498 예수여 기리리다
166 생명의 양식
파견 성가 283 순교자 찬가
오늘 전례
우리나라는 18세기 말 이벽을 중심으로 한 실학자들 몇몇의 학문적 연구로 천주교 신앙을 받아들였다. 이들 가운데 이승훈이 1784년 북경에서 ‘베드로’로 세례를 받고 돌아와 신앙 공동체를 이룸으로써 마침내 한국 천주교회가 탄생한 것이다. 선교사의 선교로 시작된 다른 나라들의 교회에 비하면 매우 특이한 일이다. 그러나 당시 한국 사회는 전통을 중시하던 유교 사상에 뿌리를 두고 있어, 그리스도교와 크게 충돌하였다. 결국 조상 제사에 대한 교회의 반대 등으로 천주교는 박해의 시대를 맞이하였다. 신해박해(1791년)를 시작으로 병인박해(1866년)에 이르기까지 일만여 명이 순교하였다.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한국 천주교회 200주년’의 해인 1984년 우리나라를 방문하여 이들 순교자들 가운데 한국인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 안드레아와 평신도인 정하상 바오로를 비롯한 103명을 시성하였다. 이에 따라 9월 26일의 ‘한국 순교 복자 대축일’을 9월 20일로 옮겨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로 지내고 있다. 현재 한국 교회는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를 중심으로 아직 시성되지 못한 순교자들의 시복 시성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9월 17일 주일로 경축 이동을 하지 않은 곳에서는 대축일 미사를 드린다.>

▦ 오늘은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입니다. 자랑스러운 신앙 선조들을 기리며, 순교자들의 피로 우리를 복음의 빛 안으로 불러 주신 주님께 감사드립시다. 그리고 신앙 선조들의 순교 신앙을 본받아, 저마다 자기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르기로 다짐합시다.
입당송
거룩한 순교자들을 공경하여 축제를 지내며 다 함께 주님 안에서 즐거워하자. 천사들도 이날을 기뻐하며 하느님의 아드님을 찬양하네.
<대영광송>
본기도
인류를 창조하시고 구원하시는 하느님, 이 땅에서 하느님의 백성을 선택하시어, 오묘한 방법으로 복음을 받아들이게 하시고, 성 김대건 안드레아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의 영광스러운 신앙 고백으로, 하느님의 백성을 자라게 하셨으니, 저희도 죽기까지 복음을 따라 살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지혜서의 저자는, 의인들의 영혼은 하느님의 손안에 있어 어떠한 고통도 겪지 않을 것이며, 단련을 조금 받은 뒤 은혜를 크게 얻을 것이라고 한다(제1독서). 바오로 사도는 하느님께서 우리 편이신데 누가 우리를 대적하겠냐며, 어떠한 것도 하느님의 사랑에서 우리를 떼어 놓을 수 없다고 한다(제2독서). 예수님께서는,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당신을 따라야 하며, 당신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얻을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께서는 번제물처럼 그들을 받아들이셨다.>
▥ 지혜서의 말씀입니다. 3,1-9
1 의인들의 영혼은 하느님의 손안에 있어, 어떠한 고통도 겪지 않을 것이다. 2 어리석은 자들의 눈에는 의인들이 죽은 것처럼 보이고, 그들의 말로가 고난으로 생각되며, 3 우리에게서 떠나는 것이 파멸로 여겨지지만, 그들은 평화를 누리고 있다.
4 사람들이 보기에 의인들이 벌을 받는 것 같지만, 그들은 불사의 희망으로 가득 차 있다.
5 그들은 단련을 조금 받은 뒤 은혜를 크게 얻을 것이다. 하느님께서 그들을 시험하시고, 그들이 당신께 맞갖은 이들임을 아셨기 때문이다.
6 그분께서는 용광로 속의 금처럼 그들을 시험하시고, 번제물처럼 그들을 받아들이셨다.
7 그분께서 그들을 찾아오실 때에 그들은 빛을 내고, 그루터기들만 남은 밭의 불꽃처럼 퍼져 나갈 것이다. 8 그들은 민족들을 통치하고 백성들을 지배할 것이며, 주님께서는 그들을 영원히 다스리실 것이다.
9 주님을 신뢰하는 이들은 진리를 깨닫고, 그분을 믿는 이들은 그분과 함께 사랑 속에 살 것이다. 은총과 자비가 주님의 거룩한 이들에게 주어지고, 그분께서는 선택하신 이들을 돌보시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26(125),1-2ㄱㄴ.2ㄷㄹ-3.4-5.6(◎ 5)
◎ 눈물로 씨 뿌리던 사람들 환호하며 거두리라.
○ 주님이 시온을 귀양에서 풀어 주실 때, 우리는 마치 꿈꾸는 듯하였네. 그때 우리 입에는 웃음이 넘치고, 우리 혀에는 환성이 가득 찼네. ◎
○ 그때 민족들이 말하였네. “주님이 저들에게 큰일을 하셨구나.” 주님이 우리에게 큰일을 하셨기에, 우리는 기뻐하였네. ◎
○ 주님, 저희의 귀양살이, 네겝 땅 시냇물처럼 되돌리소서. 눈물로 씨 뿌리던 사람들, 환호하며 거두리라. ◎
○ 뿌릴 씨 들고 울며 가던 사람들, 곡식 단 안고 환호하며 돌아오리라. ◎
제2독서
<죽음도, 삶도 하느님의 사랑에서 우리를 떼어 놓을 수 없습니다.>
▥ 사도 바오로의 로마서 말씀입니다. 8,31ㄴ-39
형제 여러분, 31 하느님께서 우리 편이신데 누가 우리를 대적하겠습니까? 32 당신의 친아드님마저 아끼지 않으시고 우리 모두를 위하여 내어 주신 분께서, 어찌 그 아드님과 함께 모든 것을 우리에게 베풀어 주지 않으시겠습니까?
33 하느님께 선택된 이들을 누가 고발할 수 있겠습니까? 그들을 의롭게 해 주시는 분은 하느님이십니다. 34 누가 그들을 단죄할 수 있겠습니까? 돌아가셨다가 참으로 되살아나신 분, 또 하느님의 오른쪽에 앉아 계신 분, 그리고 우리를 위하여 간구해 주시는 분이 바로 그리스도 예수님이십니다.
35 무엇이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갈라놓을 수 있겠습니까? 환난입니까? 역경입니까? 박해입니까? 굶주림입니까? 헐벗음입니까? 위험입니까? 칼입니까? 36 이는 성경에 기록된 그대로입니다. “저희는 온종일 당신 때문에 살해되며 도살될 양처럼 여겨집니다.”
37 그러나 우리는 우리를 사랑해 주신 분의 도움에 힘입어 이 모든 것을 이겨 내고도 남습니다. 38 나는 확신합니다. 죽음도, 삶도, 천사도, 권세도, 현재의 것도, 미래의 것도, 권능도, 39 저 높은 곳도, 저 깊은 곳도, 그 밖의 어떠한 피조물도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님에게서 드러난 하느님의 사랑에서 우리를 떼어 놓을 수 없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환호송
1베드 4,14 참조
◎ 알렐루야.
○ 그리스도의 이름 때문에 모욕을 당하면 너희는 행복하리니, 하느님의 성령이 너희 위에 머물러 계시리라.
◎ 알렐루야.
복음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그 사람은 목숨을 구할 것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9,23-26
그때에 23 예수님께서 모든 사람에게 말씀하셨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
24 정녕 자기 목숨을 구하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그 사람은 목숨을 구할 것이다. 25 사람이 온 세상을 얻고도 자기 자신을 잃거나 해치게 되면 무슨 소용이 있느냐?
26 누구든지 나와 내 말을 부끄럽게 여기면, 사람의 아들도 자기의 영광과 아버지와 거룩한 천사들의 영광에 싸여 올 때에 그를 부끄럽게 여길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신경>
보편 지향 기도
<각 공동체 스스로 준비한 기도를 바치는 것이 바람직하다.>
✛ 형제 여러분, 날마다 자신의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르기로 다짐하며, 순교자들의 임금이신 하느님 아버지께 기도합시다.
1. 교회를 위하여 기도합시다.
순교자들의 주님, 주님의 교회에 순교자의 열정을 심어 주시어, 땅끝까지 복음을 전하며 진리를 증언하고 정의와 평화를 실현하는 일에 앞장서게 하소서.
◎ 주님, 저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2. 정치인들을 위하여 기도합시다.
사랑의 샘이신 주님, 주님의 사랑으로 정치인들을 이끌어 주시어, 정치의 시작은 사랑이라는 믿음으로 국민을 위하여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바칠 수 있게 하소서. ◎
3. 냉담 교우들을 위하여 기도합시다.
자비로우신 주님, 신앙 공동체를 멀리하고 있는 교우들을 보살펴 주시어, 주님의 은총과 저희의 도움으로 열정을 되찾고 공동체로 돌아와, 함께 주님을 찬미하게 하소서. ◎
4. 지역 사회를 위하여 기도합시다.
보호자이신 주님, 지역 사회에 사랑과 일치의 정신을 심어 주시어, 다른 종교와 신념을 가진 이들도 존중하고, 모두 허물없이 어울리며 지역 안에서 평화를 이루게 하소서. ◎
✛ 희망이신 주님, 주님만을 믿고 따르는 자녀들의 기도를 즐겨 들어주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 아멘.
예물기도
전능하신 하느님, 하느님 백성이 드리는 이 제사를 자비로이 받아 주시고, 거룩한 순교자들의 전구를 들으시어, 저희가 자신을 하느님께 맞갖은 제물로 바치며, 온 세상의 구원에 이바지하게 하소서. 우리 주 …….
감사송
<선조들의 신앙> <또는 순교자 감사송: 169면 참조>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아버지께서는 저희 선조들을 복음의 빛 안으로 불러 주시어, 무수한 순교자들의 피로 교회를 세우시고 자라게 하셨으며, 그들이 갖가지 빛나는 덕행을 갖추고, 혹독한 형벌 속에서도 죽기까지 신앙을 지켜, 마침내 아드님의 승리를 함께 누리게 하셨나이다.
그러므로 하늘의 모든 천사와 한국 순교자들과 함께, 저희도 땅에서 주님의 영광을 찬미하며 끝없이 노래하나이다.
◎ 거룩하시도다! …….
영성체송
마태 10,32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누구든지 사람들 앞에서 나를 안다고 증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그를 안다고 증언하리라.
영성체 후 묵상
▦ 100여 년의 세월 속에서 박해를 받으면서도 우리 선조들은 신앙의 불씨를 지켜 우리에게 전해 주었습니다. 한국 교회의 순교자들을 기리는 오늘, “무엇이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갈라놓을 수 있겠습니까?”라는 바오로 사도의 고백이, 우리의 고백이 되도록 굳게 다짐합시다.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거룩한 순교자들의 축제를 지내며, 용사들의 음식으로 힘을 얻고 간절히 청하오니, 저희도 언제나 그리스도와 하나 되어, 교회 안에서 모든 이의 구원을 위하여 일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불사의 희망’, 죽음도 꺾지 못하는 희망이 있다면 우리는 그 희망에 목숨을 걸 수 있을까요? 그런 희망이 있다면 그것은 단순히 생각이나 기대일 수는 없습니다. 확고한 신념이 생기려면 바오로 사도처럼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직접 뵙고, 수많은 역경과 고난 속에서도 주님께서 지켜 주고 계신다는 체험이 필요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그분의 뒤를 따라 불사의 희망, 곧 영원한 생명에 대한 확신을 얻으려면,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고 가르치십니다. 누구나 저마다 짊어져야 할 삶의 십자가가 있습니다. 책임져야 할 가족, 살기 위해 다녀야 하는 직장, 보기 싫지만 만나야 하는 사람들, 힘겨운 학업, 떨쳐 버리지 못하는 지병, 경제적인 빈곤, 희망 없는 인생, 맞이해야 할 두려운 죽음에 이르기까지 자신이 짊어진 십자가의 무게가 가장 크게 다가옵니다.
배교를 강요하는 이들의 칼 앞에 당당하게 신앙을 증언한 103위 한국 순교 성인들이라고 이런 인생의 십자가가 없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마지막 순간까지 순교자들이 배교의 유혹을 이겨 낼 수 있었던 것은, ‘날마다’ 자신들의 십자가를 짊어지는 고행 속에서도 ‘불사의 희망’, 영원한 생명에 대한 확신을 버리지 않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우리 시대에는 피를 흘리는 순교는 없지만, 삶의 무게를 짊어져야 할 땀과 희생의 순교는 요청됩니다. 한두 번 순교하는 마음으로 참고 살 수는 있지만, ‘날마다’ 십자가를 지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삶은 수행의 연속이고, 그 수행의 끝 날에 세상의 그 어떤 것도 우리를 떼어 놓을 수 없는 ‘하느님의 사랑’의 품에 안기는 것이 우리의 희망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