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News


  월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하느님 섭리의 어머니 복되신 동정 마리아
1일 (수) 모든 성인 대축일
Solemnity of All Saints
2일 (목) 위령의 날 - 첫째 미사
위령의 날 - 둘째 미사
위령의 날 - 셋째 미사
The Commemoration of All the Faithful Departed
3일 (금) 연중 제30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Thirtieth Week in Ordinary Time
4일 () 성 가롤로 보로메오 주교 기념일
Memorial of Saint Charles Borromeo, Bishop
5일 () 연중 제31주일
Thirty-first Sunday in Ordinary Time
6일 (월) 연중 제31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Thirty-first Week in Ordinary Time
7일 (화) 연중 제31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Thirty-first Week in Ordinary Time
8일 (수) 연중 제31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Thirty-first Week in Ordinary Time
9일 (목)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
Feast of the Dedication of the Lateran Basilica in Rome
10일 (금) 성 대 레오 교황 학자 기념일
Memorial of Saint Leo the Great, Pope and Doctor of the Church
11일 () 투르의 성 마르티노 주교 기념일
Memorial of Saint Martin of Tours, Bishop
12일 () 연중 제32주일
Thirty-second Sunday in Ordinary Time
13일 (월) 연중 제32주간 월요일
Memorial of Saint Frances Xavier Cabrini, Virgin
14일 (화) 연중 제32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Thirty-second Week in Ordinary Time
15일 (수) 연중 제32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Thirty-second Week in Ordinary Time
16일 (목) 연중 제32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Thirty-second Week in Ordinary Time
17일 (금) 헝가리의 성녀 엘리사벳 수도자 기념일
Memorial of Saint Elizabeth of Hungary, Religious
18일 () 연중 제32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e Thirty-second Week in Ordinary Time
19일 () 연중 제33주일(평신도 주일)
Thirty-third Sunday in Ordinary Time
20일 (월) 연중 제33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Thirty-third Week in Ordinary Time
21일 (화)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
Memorial of the Presentation of the Blessed Virgin Mary
22일 (수) 성녀 체칠리아 동정 순교자 기념일
Memorial of Saint Cecilia, Virgin and Martyr
23일 (목) 연중 제33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e Thirty-third Week in Ordinary Time
Thanksgiving Day
24일 (금) 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Memorial of Saint Andrew Dung-Lac, Priest, and Companions, Martyrs
25일 () 연중 제33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e Thirty-third Week in Ordinary Time
26일 () 그리스도왕 대축일 (성서 주간)
The Solemnity of Our Lord Jesus Christ, King of the Universe
27일 (월) 연중 제34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Thirty-fourth Week in Ordinary Time
28일 (화) 연중 제34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Thirty-fourth Week in Ordinary Time
29일 (수) 연중 제34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he Thirty-fourth Week in Ordinary Time
30일 (목) 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Feast of Saint Andrew, Apostle
2017년 11월 9일 목요일
[(백)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
※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67 성전 오른편에서
예물준비 성가 211 주여 나의 몸과 맘
217 정성어린 우리 제물
영성체 성가 155 우리 주 예수
160 하느님의 어린양
163 생명의 성체여
파견 성가 69 지극히 거룩한 성전
오늘 전례
라테라노 대성전은 로마에 있는 최초의 바실리카 양식의 대성당이다. 오늘 축일은 324년 콘스탄티누스 대제가 라테라노 대성전을 지어 봉헌한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이 대성전은 ‘모든 성당의 어머니요 으뜸’으로 불리면서 현재의 베드로 대성전이 세워지기 전까지 거의 천 년 동안 역대 교황이 거주하던, 교회의 행정 중심지였다. 라테라노 대성전의 봉헌 축일을 지내는 이유는 각 지역 교회가 로마의 모(母)교회와 일치되어 있음을 드러내려는 것이다.
입당송
묵시 21,2
거룩한 도성 새 예루살렘이, 신랑을 위하여 단장한 신부처럼 차리고 하늘로부터 하느님에게서 내려오는 것을 나는 보았네.
<대영광송>
본기도
하느님, 몸소 뽑으신 살아 있는 돌로 영원한 거처를 마련하셨으니, 하느님의 교회에 은총의 영을 더욱 풍성히 내려 주시어, 저희가 천상 예루살렘을 향하여 끊임없이 나아가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에제키엘 예언자는 천사에 이끌려 주님의 집 어귀로 돌아가, 문지방 밑에서 물이 흘러나오는 것을 보고, 이 강이 닿는 곳마다 모든 것이 살아난다는 말을 듣는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성전에서 환전상들을 쫓아내시고, 내 아버지의 집을 장사하는 집으로 만들지 말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성전 오른쪽에서 흘러나오는 물을 보았네. 그 물이 닿는 곳마다 모두 구원을 받았네(따름 노래 “성전 오른쪽에서”).>
▥ 에제키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47,1-2.8-9.12<또는 1코린 3,9ㄷ-11.16-17>
그 무렵 천사가 1 나를 데리고 주님의 집 어귀로 돌아갔다. 이 주님의 집 정면은 동쪽으로 나 있었는데, 주님의 집 문지방 밑에서 물이 솟아 동쪽으로 흐르고 있었다. 그 물은 주님의 집 오른쪽 밑에서, 제단 남쪽으로 흘러내려 갔다.
2 그는 또 나를 데리고 북쪽 대문으로 나가서, 밖을 돌아 동쪽 대문 밖으로 데려갔다. 거기에서 보니 물이 오른쪽에서 나오고 있었다.
8 그가 나에게 말하였다. “이 물은 동쪽 지역으로 나가, 아라바로 내려가서 바다로 들어간다. 이 물이 바다로 흘러들어 가면, 그 바닷물이 되살아난다. 9 그래서 이 강이 흘러가는 곳마다 온갖 생물이 우글거리며 살아난다. 이 물이 닿는 곳마다 바닷물이 되살아나기 때문에, 고기도 아주 많이 생겨난다. 이렇게 이 강이 닿는 곳마다 모든 것이 살아난다.
12 이 강가 이쪽저쪽에는 온갖 과일나무가 자라는데, 잎도 시들지 않으며 과일도 끊이지 않고 다달이 새 과일을 내놓는다. 이 물이 성전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그 과일은 양식이 되고 잎은 약이 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46(45),2-3.5-6.8-9(◎ 5)
◎ 강물이 줄기줄기 하느님의 도성을, 지극히 높으신 분의 거룩한 거처를 즐겁게 하네.
○ 하느님은 우리의 피신처, 우리의 힘. 어려울 때마다 늘 도와주셨네. 우리는 두려워하지 않네. 땅이 뒤흔들린다 해도, 산들이 바다 깊이 빠진다 해도. ◎
○ 강물이 줄기줄기 하느님의 도성을, 지극히 높으신 분의 거룩한 거처를 즐겁게 하네. 하느님이 그 안에 계시니 흔들리지 않네. 하느님이 동틀 녘에 구해 주시네. ◎
○ 만군의 주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네. 야곱의 하느님이 우리의 산성이시네. 와서 보아라, 주님의 업적을, 이 세상에 이루신 놀라운 일을! ◎
복음 환호송
2역대 7,16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가 이 집을 선택하여 성별하고, 이곳에 내 이름을 영원히 있게 하리라.
◎ 알렐루야.
복음
<예수님께서 성전이라고 하신 것은 당신 몸을 두고 하신 말씀이었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13-22
13 유다인들의 파스카 축제가 가까워지자 예수님께서는 예루살렘에 올라가셨다.
14 그리고 성전에 소와 양과 비둘기를 파는 자들과 환전꾼들이 앉아 있는 것을 보시고, 15 끈으로 채찍을 만드시어 양과 소와 함께 그들을 모두 성전에서 쫓아내셨다. 또 환전상들의 돈을 쏟아 버리시고 탁자들을 엎어 버리셨다.
16 비둘기를 파는 자들에게는, “이것들을 여기에서 치워라. 내 아버지의 집을 장사하는 집으로 만들지 마라.” 하고 이르셨다. 17 그러자 제자들은 “당신 집에 대한 열정이 저를 집어삼킬 것입니다.”라고 성경에 기록된 말씀이 생각났다.
18 그때에 유다인들이 예수님께, “당신이 이런 일을 해도 된다는 무슨 표징을 보여 줄 수 있소?” 하고 말하였다.
19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이 성전을 허물어라. 그러면 내가 사흘 안에 다시 세우겠다.”
20 유다인들이 말하였다. “이 성전을 마흔여섯 해나 걸려 지었는데, 당신이 사흘 안에 다시 세우겠다는 말이오?” 21 그러나 그분께서 성전이라고 하신 것은 당신 몸을 두고 하신 말씀이었다.
22 예수님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나신 뒤에야,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이 말씀을 하신 것을 기억하고, 성경과 그분께서 이르신 말씀을 믿게 되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저희가 바치는 예물을 받으시고, 이 성사의 힘으로 구원의 은총을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감사송
<그리스도의 배필이며 성령의 성전인 교회의 신비>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아버지께서는 기도하는 이 집에 자비로이 머무르시며, 끊임없이 은총을 내려 주시어, 저희가 성령의 성전이 되고, 거룩한 생활로 주님 영광의 빛을 드러내게 하시나이다. 또한 눈에 보이는 이 집으로 교회를 드러내시고, 그리스도의 배필인 교회가 나날이 거룩해져, 무수한 자녀들과 함께 기뻐하며 하늘 영광에 참여하게 하시나이다.
그러므로 모든 천사와 성인과 함께, 저희도 주님을 찬미하며 끝없이 노래하나이다.
◎ 거룩하시도다! …….
영성체송
1베드 2,5 참조
너희는 영적인 집을 짓는 살아 있는 돌이니, 거룩한 사제단이 되어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하느님, 교회를 통하여 저희에게 천상 예루살렘을 미리 보여 주셨으니, 오늘 이 성사에 참여한 저희가 은총의 성전이 되고, 마침내 영광스러운 하느님의 집에 들어가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예수님께서는 성전 뜰에서 하느님을 이용하여 장사하는 오염된 신앙심을 꾸짖으십니다. “이것들을 여기에서 치워라. 내 아버지의 집을 장사하는 집으로 만들지 마라.” 이어 당신께서 성전이심을 선포하십니다. “이 성전을 허물어라. 그러면 내가 사흘 안에 다시 세우겠다.” 이 말씀에 유다인들은 마흔여섯 해나 걸려 지은 성전을 어떻게 사흘 안에 다시 세우느냐고 반박하지요.
유다인들이 말한 성전은 눈에 보이는 건물을 뜻합니다. 그러나 아무리 성전을 크게 짓고, 화려하게 꾸며도, 그 안에 하느님의 마음이 없으면 참된 성전이 아니기에, 예수님께서는 이제 당신의 몸이 성전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은 예수님께서 부활하심으로써 실현되었지요. 하느님과 우리 사이의 참된 중개자가 되셨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미사에 참례하여 주님의 말씀을 듣고 묵상하고, 참된 성전이신 예수님의 몸인 성체를 모십니다. 다양한 신심 행사보다 미사의 은총이 얼마나 큰지 깨달아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내 안에 현존하시기 때문이지요.
“여러분의 몸이 여러분 안에 계시는 성령의 성전임을 모릅니까? …… 그러니 여러분의 몸으로 하느님을 영광스럽게 하십시오”(1코린 6,19-20). 내 몸이 성령의 성전이기에 내가 얼마나 귀하고 거룩한 존재인지 깨달아야 합니다. 귀한 존재가 된 내 몸을 가꾸도록 맑은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나를 귀한 존재로 만들어 주신 하느님께 늘 찬미를 드리며, 하느님의 뜻을 실현하는 도구가 되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